드림엑스 뉴스 : 공군, 치킨 환불 갑질 파문에 '업주 만나 원만히 해결'

공군, 치킨 환불 갑질 파문에 "업주 만나 원만히 해결"

아시아투데이 2021-01-13 21:01



[아시아투데이] 박아람 기자(parkaram@asiatoday.co.kr)
/온라인 커뮤니티
아시아투데이 박아람 기자 = 경기도 소재 한 공군부대에서 치킨 125만원 어치를 배달 주문해 먹은 뒤 전액 환불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공군 측이 공식입장을 내놨다.
13일 공군은 공식 SNS에 "12일 저녁 해당 부대장과 업주분은 직접 만나 대화를 나누고 문제를 원만하게 해결했다"고 밝혔다.
이어 "부대 관계자라고 밝힌 익명의 게시글은 부대의 공식 입장이 아니며 사실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내용"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1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125만원 어치 치킨 먹고 한 푼 안 낸 공군부대"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글에는 한 프랜차이즈 치킨집 배달 앱에 올라온 리뷰와 업주의 답변 내용이 담겼다.
리뷰 작성자는 이 치킨집에 별점 1개를 주며 "별 한 개도 아깝다. 지역 배달비 2000원이라고 돼 있는데 군부대라고 현금 1000원을 달라는 것은 무슨 경우인지 모르겠다"고 적었다.
이어 "부대가 도심 근처에 있어 주변 가게 중 추가 비용 받는 곳은 없다"며 "저번에 단체 주문했을 때도 닭가슴살만 몇십인 분 줘서 결국 환불받은 거로 아는데 이번에도 군부대라고 호구 잡는다"고 주장했다.
이에 치킨집 업주는 "배달료는 저희가 정한 경계선에 있어 다른 업체가 얼마를 받는지 무관하다"며 "배달 기사에게 출발 전화하며 추가 요금 있다고 말씀드리라고 했지만, 기사님이 바쁜 탓에 잊고 말씀드리지 않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몇 달 전 주문한 순살치킨이 60마리여서 많은 양을 조리해야 했고, 4~5개 조각 구분을 잘못해 포장이 미흡했던 점 인정한다. 대신 1마리당 100g 더 채워드렸고, 12만원 상당 치즈볼 120개를 서비스 드렸고, 1.25리터 콜라도 36개 다 드렸다"고 말했다.
업주는 "공무원이라는 분들이 이 일로 본사를 들먹이며 협박하듯 전화를 수도 없이 했다. 퍽퍽해서 못 먹는다는 치킨은 단 한 마리도 수거하지 못한 채 치킨 60마리 전액 환불해드렸다"고 덧붙였다.
또 업주는 "나라 일하시는 분들 힘내시라고 더 많이 드리려 노력하고 4시간 반 동안 정성껏 조리했는데, 너무 비참하고 속상하다"고 토로하며 "제가 호구 잡았다는데, 125만원 어치 닭을 드시고 10원 한 장도 못 받은 제가 호구냐 (아니면) 배달료 1000원 더 낸 공군부대가 호구냐. 앞으로 공군부대 주문은 일절 받지 않겠다"고 했다.
이같은 리뷰가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로 확산되며 군부대가 치킨 업주를 상대로 갑질을 한 것이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김학의 불법출금" 본격 수사…윤석열, 수원지검 재배당
정총리 "계란값 민생에 부담되지 않게"…AI 방역 점검
"안전성 높다" 노바백스 백신 1000만명분 계약 초읽기
文 "아동 학대, 더는 용납 안돼" 丁 "컨트롤타워 개편"
文대통령 "코로나 백신 내달부터 전국민 무료 접종"
"거리두기 실천 지속해야 400∼500명대 신속 진입"
정총리 "3차 대유행 피크 지나…조기 집단면역 중요"
법원 "日정부, 위안부 피해자에 1억원씩 지급하라"
삼성전자 작년 영업익 35조9500억…전년비 29.46%↑
"통합" 카드 꺼낸 文대통령…靑 "사면 확대해석 경계"
트럼프 "절대 포기·승복 안한다…오늘 끝 아닌 시작"
美상원, "바이든 승리" 애리조나 결과 이의제기 부결
"대선 불복" 시위대 美의회 점거...총격 당한 여성 사망
트럼프 지지자들, 美의회 점거…"사상 초유의 사태"
"정인이 사망" 결국 고개 숙인 경찰청장 "재발 막겠다"
정세균 "헬스장 금지기준 보완…백신접종추진단 가동"
정총리 "정인이 사건 송구…아동학대 근절 대책 논의"
文 "정인이 사건, 있을 수 없는 일…입양아동 관리 만전"
정은경 "2월말부터 의료인·고령층 백신 우선 접종"
정세균 "백신접종 이르면 내달부터…치밀하게 준비"
[여론조사] 국민 70% "코로나 백신 신뢰, 접종 의향 있다"
[여론조사] 국민 49.3% "확진자 동선 공개, 더 강화"
與 "MB·朴 사면, 당원 뜻 존중…당사자 반성 중요"
윤석열 지지율 30% 첫 돌파… 2위 이재명과 10%p차
동부구치소 찾은 청세균 "초동 대응 미흡, 국민께 죄송"
신규 확진 824명…신년연휴 영향에 다시 1천명 아래
모더나 백신 2000만명분 계약완료…내년 2분기 공급
정총리 "이르면 2월부터 접종…국산 백신 내년말 공개"
올해 한국 증시, G20 중 회복속도 1위 기록…"내년 코스피 3000대 기대"
추미애 결국 짐 싼다…법무장관에 박범계 의원 내정
秋 ""尹징계" 집행정지 항고 포기, 국민께 혼란 송구"
靑 "文과 모더나 통화, 2분기부터 2000만명분 공급"
文 “백신 염려 안해도 돼…충분히 확보, 2월 접종"
文대통령 "내년 집권 5년차…국가적 위기 극복할 것"
신규 확진 808명...당국 "영국발 변이바이러스 확인"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