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프로야구 키움, 홍원기 감독·고형욱 단장 선임

프로야구 키움, 홍원기 감독·고형욱 단장 선임

아시아투데이 2021-01-21 13:01



[아시아투데이] 지환혁(hh@asiatoday.co.kr)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 신임 감독에 오른 홍원기 감독(왼쪽)과 고형욱 신임 단장 /제공=키움 히어로즈
아시아투데이 지환혁 기자 =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가 21일 홍원기(48) 수석코치을 감독으로, 고형욱(50) 스카우트 상무를 단장으로 각각 선임했다고 밝혔다.
키움은 홍원기 신임 감독과 2년간 총액 6억원(계약금 2억원, 연봉 2억원)에 감독 계약을 체결했다. 공주고와 고려대를 졸업한 홍 신임 감독은 1996년 한화 이글스에서 프로에 데뷔해 2007년까지 두산 베어스와 현대 유니콘스에서 선수로 활약했다.
홍 신임 감독은 히어로즈 창단 첫해인 2008년 히어로즈 전력분석원을 거쳐 2009년부터 1군 수비 코치를 맡아 본격적인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다. 지난해엔 손혁 감독 취임과 함께 수석코치로서 손 감독을 보좌했다.

홍 신임 감독은 형님 리더십으로 선수들의 성장을 도왔다. 지난해 1월에는 야구 코치 최초로 1급 심리상담사 자격증을 취득했다.

키움 구단은 “홍 신임 감독이 12년 동안 구단의 코치로 활동하며 선수 육성, 체계적인 데이터 분석 및 활용 등에서 우수한 능력을 보여줬다”며 “특히 선수단 내에서 신뢰와 존경을 받고 있어 강력한 팀워크를 구축하는데 적임자라고 판단했다”고 선임 배경을 설명했다.
아울러 키움 구단은 신임 단장에 오른 고형욱 단장에 대해서도 “선수 출신으로 현장과 프런트 경험을 두루 갖춰 현장과의 가교 구실을 잘 수행해줄 것으로 판단했다”며 “홍 신임 감독과 오랜 기간 함께 해왔던 만큼 최상의 시너지효과가 기대된다”고 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정총리 "기재부, 자영업·소상공인 손실보상제 마련하라"
바이든 대통령 취임…"모든 미국인 위한 대통령 될 것"
文대통령 "백신 2000만명분 추가…일상 회복 기대"
文대통령, 이르면 20일 개각…4~5개 부처 대상
이재용 실형, 삼성 "최악의 위기"…"5~10년 후 더 걱정"
이재용 실형에 멈춰선 경영시계…"뉴삼성" 좌초 위기
이재용, 국정농단 징역 2년6개월 실형…법정 구속
이재용, 국정농단 징역 2년6개월 실형…법정 구속
[속보]
文대통령 "지금은 전직 대통령 사면 말할 때 아니다"
정세균 "거리두기 2주간 면밀 주시…필요시 추가 조정”
정총리 "백신 접종 선제적 대비 든든…시행착오 없어야"
거리두기·5인이상 모임 금지연장…헬스장 등 운영재개
靑 "박근혜 사면, 대법 선고 나자마자 언급은 부적절"
"국정농단·특활비" 박근혜 징역 20년·벌금 180억 확정
"국정농단·특활비" 박근혜 징역 20년·벌금 180억 확정
"김학의 불법출금" 본격 수사…윤석열, 수원지검 재배당
정총리 "계란값 민생에 부담되지 않게"…AI 방역 점검
"안전성 높다" 노바백스 백신 1000만명분 계약 초읽기
文 "아동 학대, 더는 용납 안돼" 丁 "컨트롤타워 개편"
文대통령 "코로나 백신 내달부터 전국민 무료 접종"
"거리두기 실천 지속해야 400∼500명대 신속 진입"
정총리 "3차 대유행 피크 지나…조기 집단면역 중요"
법원 "日정부, 위안부 피해자에 1억원씩 지급하라"
삼성전자 작년 영업익 35조9500억…전년비 29.46%↑
"통합" 카드 꺼낸 文대통령…靑 "사면 확대해석 경계"
트럼프 "절대 포기·승복 안한다…오늘 끝 아닌 시작"
美상원, "바이든 승리" 애리조나 결과 이의제기 부결
"대선 불복" 시위대 美의회 점거...총격 당한 여성 사망
트럼프 지지자들, 美의회 점거…"사상 초유의 사태"
"정인이 사망" 결국 고개 숙인 경찰청장 "재발 막겠다"
정세균 "헬스장 금지기준 보완…백신접종추진단 가동"
정총리 "정인이 사건 송구…아동학대 근절 대책 논의"
文 "정인이 사건, 있을 수 없는 일…입양아동 관리 만전"
정은경 "2월말부터 의료인·고령층 백신 우선 접종"
정세균 "백신접종 이르면 내달부터…치밀하게 준비"
[여론조사] 국민 70% "코로나 백신 신뢰, 접종 의향 있다"
[여론조사] 국민 49.3% "확진자 동선 공개, 더 강화"
與 "MB·朴 사면, 당원 뜻 존중…당사자 반성 중요"
윤석열 지지율 30% 첫 돌파… 2위 이재명과 10%p차
동부구치소 찾은 청세균 "초동 대응 미흡, 국민께 죄송"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