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안병훈, PGA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1R 단독 2위…투어 첫 우승 기대

안병훈, PGA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1R 단독 2위…투어 첫 우승 기대

아시아투데이 2021-01-22 10:31



[아시아투데이] 지환혁(hh@asiatoday.co.kr)
안병훈 /AP연합
아시아투데이 지환혁 기자 = 안병훈(30)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총상금 670만달러) 대회 첫날 단독 2위에 올랐다.
안병훈은 2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킨타의 PGA 웨스트 니클라우스 토너먼트 코스(파72·7152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7언더파 65타를 쳤다. 단독 선두 브랜던 해기(미국·8언더파 64타)에 1타 차로 단독 2위다.
안병훈은 지난해 9월부터 12월까지 7개 대회에 출전했으나 5개 대회에서 컷 탈락했다. 가장 순위가 높았던 대회는 조조 챔피언십 공동 35위였다. 2021시즌 첫 대회에 출전한 안병훈은 PGA 투어 첫 우승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스타디움 코스(파72·7113야드)에서 경기를 시작한 김시우(26)는 6언더파 66타로, 마틴 레어드(스코틀랜드), 맥스 호마(미국) 등과 공동 3위에 자리했다.

임성재(23)·이경훈(30)은 4언더파 68타, 김주형(19) 3언더파 69타를 기록했다. 지난주 소니오픈 우승자 케빈 나(미국)는 3오버파 공동 143위에 머물렀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정 총리 "9시 영업제한 철폐? 선거 이용 정치인 개탄"
NSC 주재한 文대통령 "한반도 평화 반드시 가야할 길"
바이든 대통령 취임…"모든 미국인 위한 대통령 될 것"
文대통령 "백신 2000만명분 추가…일상 회복 기대"
文대통령, 이르면 20일 개각…4~5개 부처 대상
이재용 실형, 삼성 "최악의 위기"…"5~10년 후 더 걱정"
이재용 실형에 멈춰선 경영시계…"뉴삼성" 좌초 위기
이재용, 국정농단 징역 2년6개월 실형…법정 구속
이재용, 국정농단 징역 2년6개월 실형…법정 구속
[속보]
文대통령 "지금은 전직 대통령 사면 말할 때 아니다"
정세균 "거리두기 2주간 면밀 주시…필요시 추가 조정”
정총리 "백신 접종 선제적 대비 든든…시행착오 없어야"
거리두기·5인이상 모임 금지연장…헬스장 등 운영재개
靑 "박근혜 사면, 대법 선고 나자마자 언급은 부적절"
"국정농단·특활비" 박근혜 징역 20년·벌금 180억 확정
"국정농단·특활비" 박근혜 징역 20년·벌금 180억 확정
"김학의 불법출금" 본격 수사…윤석열, 수원지검 재배당
정총리 "계란값 민생에 부담되지 않게"…AI 방역 점검
"안전성 높다" 노바백스 백신 1000만명분 계약 초읽기
文 "아동 학대, 더는 용납 안돼" 丁 "컨트롤타워 개편"
文대통령 "코로나 백신 내달부터 전국민 무료 접종"
"거리두기 실천 지속해야 400∼500명대 신속 진입"
정총리 "3차 대유행 피크 지나…조기 집단면역 중요"
법원 "日정부, 위안부 피해자에 1억원씩 지급하라"
삼성전자 작년 영업익 35조9500억…전년비 29.46%↑
"통합" 카드 꺼낸 文대통령…靑 "사면 확대해석 경계"
트럼프 "절대 포기·승복 안한다…오늘 끝 아닌 시작"
美상원, "바이든 승리" 애리조나 결과 이의제기 부결
"대선 불복" 시위대 美의회 점거...총격 당한 여성 사망
트럼프 지지자들, 美의회 점거…"사상 초유의 사태"
"정인이 사망" 결국 고개 숙인 경찰청장 "재발 막겠다"
정세균 "헬스장 금지기준 보완…백신접종추진단 가동"
정총리 "정인이 사건 송구…아동학대 근절 대책 논의"
文 "정인이 사건, 있을 수 없는 일…입양아동 관리 만전"
정은경 "2월말부터 의료인·고령층 백신 우선 접종"
정세균 "백신접종 이르면 내달부터…치밀하게 준비"
[여론조사] 국민 70% "코로나 백신 신뢰, 접종 의향 있다"
[여론조사] 국민 49.3% "확진자 동선 공개, 더 강화"
與 "MB·朴 사면, 당원 뜻 존중…당사자 반성 중요"
윤석열 지지율 30% 첫 돌파… 2위 이재명과 10%p차
동부구치소 찾은 청세균 "초동 대응 미흡, 국민께 죄송"
신규 확진 824명…신년연휴 영향에 다시 1천명 아래
모더나 백신 2000만명분 계약완료…내년 2분기 공급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