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넷플릭스, 1월 4주차 신작 5편 공개

넷플릭스, 1월 4주차 신작 5편 공개

아시아투데이 2021-01-23 20:46



[아시아투데이] 박아람 기자(parkaram@asiatoday.co.kr)
/넷플릭스 SNS
아시아투데이 박아람 기자 = 넷플릭스가 1월 4주차 신작을 공개했다.
22일 넷플릭스는 공식 SNS를 통해 "잡았다, 요놈! 덕질 본능 자극하는 작품들만 쏙쏙 골라잡아왔어요. 이제 눈에 불을 켜고 정주행할 차례"라는 글과 함께 새로 업로드된 신작을 소개했다.
이에 따르면 1월 4주차 업로드된 신작은 "범인은 바로 너 시즌3" "결혼 작사 이혼 작곡" "설국열차 시즌2" "페이트: 윙스의 전설" "더 헌트" 등으로 내용은 다음과 같다.
▲범인은 바로 너 시즌3추리도 예능도 진심이었던 허당 탐정단이 완전체로 다시 뭉쳐 한층 더 거대해진 음모의 종착지로 달려가며 벌어지는 생고생 버라이어티다.
▲결혼 작사 이혼 작곡잘나가는 30대, 40대, 50대 매력적인 세 명의 여주인공에게 닥친 상상도 못 했던 불행에 관한 이야기로, 진실한 사랑을 찾는 부부들의 불협화음을 다룬 드라마다.
▲설국열차 시즌2봉준호 감독의 동명 영화를 기본으로 "설국열차 2"는 기상이변으로 꽁꽁 얼어붙은 지구에서 살아남기 위해 열차에 탑승한 인류 마지막 생존자들의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다.
▲페이트: 윙스의 전설어더월드의 마법 기숙학교 알피아에 다니는 다섯 요정의 성장을 담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다.
▲더 헌트낯선 사람들과 함께 의문의 지역에 갇혀 사냥을 당하던 크리스탈이 자신들을 사냥하는 사람들을 찾아 복수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0원 마켓" 방문한 정총리 "저소득층 소득지원 확대"
정총리 "학교 감염 요인 낮아…신학기 등교수업 검토"
NSC 주재한 文대통령 "한반도 평화 반드시 가야할 길"
바이든 대통령 취임…"모든 미국인 위한 대통령 될 것"
文대통령 "백신 2000만명분 추가…일상 회복 기대"
文대통령, 이르면 20일 개각…4~5개 부처 대상
이재용 실형, 삼성 "최악의 위기"…"5~10년 후 더 걱정"
이재용 실형에 멈춰선 경영시계…"뉴삼성" 좌초 위기
이재용, 국정농단 징역 2년6개월 실형…법정 구속
이재용, 국정농단 징역 2년6개월 실형…법정 구속
[속보]
文대통령 "지금은 전직 대통령 사면 말할 때 아니다"
정세균 "거리두기 2주간 면밀 주시…필요시 추가 조정”
정총리 "백신 접종 선제적 대비 든든…시행착오 없어야"
거리두기·5인이상 모임 금지연장…헬스장 등 운영재개
靑 "박근혜 사면, 대법 선고 나자마자 언급은 부적절"
"국정농단·특활비" 박근혜 징역 20년·벌금 180억 확정
"국정농단·특활비" 박근혜 징역 20년·벌금 180억 확정
"김학의 불법출금" 본격 수사…윤석열, 수원지검 재배당
정총리 "계란값 민생에 부담되지 않게"…AI 방역 점검
"안전성 높다" 노바백스 백신 1000만명분 계약 초읽기
文 "아동 학대, 더는 용납 안돼" 丁 "컨트롤타워 개편"
文대통령 "코로나 백신 내달부터 전국민 무료 접종"
"거리두기 실천 지속해야 400∼500명대 신속 진입"
정총리 "3차 대유행 피크 지나…조기 집단면역 중요"
법원 "日정부, 위안부 피해자에 1억원씩 지급하라"
삼성전자 작년 영업익 35조9500억…전년비 29.46%↑
"통합" 카드 꺼낸 文대통령…靑 "사면 확대해석 경계"
트럼프 "절대 포기·승복 안한다…오늘 끝 아닌 시작"
美상원, "바이든 승리" 애리조나 결과 이의제기 부결
"대선 불복" 시위대 美의회 점거...총격 당한 여성 사망
트럼프 지지자들, 美의회 점거…"사상 초유의 사태"
"정인이 사망" 결국 고개 숙인 경찰청장 "재발 막겠다"
정세균 "헬스장 금지기준 보완…백신접종추진단 가동"
정총리 "정인이 사건 송구…아동학대 근절 대책 논의"
文 "정인이 사건, 있을 수 없는 일…입양아동 관리 만전"
정은경 "2월말부터 의료인·고령층 백신 우선 접종"
정세균 "백신접종 이르면 내달부터…치밀하게 준비"
[여론조사] 국민 70% "코로나 백신 신뢰, 접종 의향 있다"
[여론조사] 국민 49.3% "확진자 동선 공개, 더 강화"
與 "MB·朴 사면, 당원 뜻 존중…당사자 반성 중요"
윤석열 지지율 30% 첫 돌파… 2위 이재명과 10%p차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