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스티비 원더 '미국 떠나 아프리카 가나로 영원히 이주할 것'

스티비 원더 "미국 떠나 아프리카 가나로 영원히 이주할 것"

아시아투데이 2021-02-23 16:16



[아시아투데이] 김영진(kiwi@asiatoday.co.kr)
세계적인 가수 스티비 원더가 아프리카 가나로 이주할 계획을 밝혔다./제공=연합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 = 세계적인 가수 스티비 원더가 아프리카 가나로 이주할 계획을 밝혔다.
22일(현지시간) CNN 방송에 따르면 스티비 원더는 최근 오프리 윈프리와의 인터뷰에서 “내가 가나로 떠나기 전 미국이 웃는 것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스티비 원더는 “가나로 영원히 이주할 것인가”라는 오프라 윈프리의 질문에 “그렇다. 나는 내 아이들이 ‘나를 존중해주세요, 중요한 사람이에요’라고 말하는 것을 보고 싶지 않다”며 최근 미국을 뒤흔들고 있는 인종 차별 문제를 언급했다.
앞서 스티비 원더는 1994년에도 “미국보다 가나에 더 소속감을 많이 느낀다”고 밝힌 바 있다.
미국 미시간주에서 태어난 스티비 원더는 미숙아 망막증으로 어렸을 때 시력을 잃었다. 5세에 하모니카 연주를 시작으로 다양한 악기를 다뤄왔고 음악 천재로 성장했다. 12세 때 첫 음반 ‘리틀 스티비 원더(Little Stevie Wonder)’를 발표한 뒤 한국에서도 잘 알려진 ‘이즌 쉬 러블리(Isn’t She Lovely)’, ‘레이틀리(Lately)’ 등의 히트곡들을 남겼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카메라 8번 잡히고, 경고음 울렸지만 대응 안한 軍
신현수 영향? 월성원전·김학의 수사팀 자리 지켰다
신현수 "文대통령에 거취 일임…직무수행에 최선"
"나눔 대물림"…벤처 개천龍, 기부문화를 혁신하다
김명수 "부주의 답변 사과, 사명 다할 것" 사퇴론 일축
정 총리, 이재명 기본소득 주장에 "쓸데없는 전력낭비"
정 총리 "이재명 내가 "픽업"…안목 얼마나 빛납니까"
박영선 "신속한 접종" 우상호 "서민 희망"…토론 2차전
文대통령 "주택가격 조속 안정에 국토부 명운 걸어라"
文대통령 "주택가격 조속한 안정에 부처 명운 걸어라"
정세균 "거리두기 하향, 민생 숨통…경각심 더 가져야"
丁 "수도권 밤 10시까지 영업 허용…5인 금지는 유지"
당국 "설 연휴 코로나 재유행 위험…생활방역 철저히"
LG에너지 "SK이노 기술탈취 입증…겸허히 받아들여야"
배터리 전쟁, LG 이겼다···美 "SK 10년간 수입 금지"
靑 "월성원전 폐쇄, 대통령 공약…사법 판%
靑, 김은경 前장관 사건에 "文정부에 블랙리스트 없다"
정총리 "화이자 백신 2월말~3월초 도입…1호는 AZ"
정총리, 백운규 영장 기각에 "공직자, 소신 갖고 일하라"
정 총리 "北 원전 문건 비상식적…의혹제기 멈춰달라"
정 총리 "이번 설은 영상통화로 세배…멀리서 효도"
정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이달 24일부터 순차 공급"
정은경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75만명분, 이달 말 공급"
현대차 "애플과 자율주행차 협상 진행 안한다" 인정
정총리 "K방역처럼 한반도 평화 스스로 만들 수 있어"
이성윤 중앙지검장 유임…심재철은 남부지검장 이동
美안보보좌관 "대북정책 검토 중...주독미군 감축 중단"
헌정사 첫 법관 탄핵소추…임성근 탄핵안 국회 통과
임성근 측 "탄핵안 가결 도저히 납득 불가…심히 유감"
임성근 판사 탄핵안 가결…헌정사 최초 법관 탄핵소추
김명수 녹취록 "탄핵하자 설치는데…사표 수리 못해"
현대차, 105층 마천루 꿈 버리고 2조 실탄 얻을까
文대통령, 野 원전공세 겨냥 "구시대적 유물같은 정치"
文대통령, 野 원전 의혹 비판…"구시대 유물같은 정치"
설 연휴에도 5인이상 못 모인다…거리두기 2주 연장
또 터진 집단감염…"교회라면 지긋지긋" 커지는 혐오
오늘 거리두기 조정안 발표…9시 영업제한 풀리나
당국 "감염 재생산지수 다시 1 상회…상황 예의주시"
신규확진 사흘째 400명대…거리두기 조정 "막판 고심"
신규 확진 458명, 사흘째 400명대…추가 확산 우려
정 총리 "백신접종 차별 없어야…공정·투명하게 진행"
정 총리 "거리두기 조정, 상황 지켜보고 신중히 결정"
삼성전자, 3년내 M&A 선언…가야할 길 계속 간다
삼성전자, 3년내 M&A 선언…가야할 길 계속 간다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