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양현종, 텍사스 스프링캠프 첫 훈련…우드워드 감독 '당연히 선발 후보'

양현종, 텍사스 스프링캠프 첫 훈련…우드워드 감독 "당연히 선발 후보"

아시아투데이 2021-02-24 15:31



[아시아투데이] 지환혁(hh@asiatoday.co.kr)
양현종 /연합
아시아투데이 지환혁 기자 = 양현종(33)이 미국프로야구 텍사스 레인저스의 개막전 로스터에 포함될 수 있을까. 크리스 우드워드 텍사스 감독이 24일(한국시간) “양현종은 선발 후보”라고 언급했다.
우드워드 감독은 이날 훈련을 마친 뒤 가진 화상 인터뷰에서 “그의 투구가 이 레벨에서 어떻게 통하는지 보겠다. 그는 지금 메이저리그 타자들을 상대할 기회에 설레하는 모습이다. 당연히 그는 선발 후보 중에 한 명”이라고 말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20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 도착한 양현종은 곧바로 팀 스프링캠프지인 애리조나주 서프라이즈로 이동해 전용 숙소에서 자가격리 해왔다. 전날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양현종은 이날 훈련에 처음으로 참가했다.
양현종은 지난 13일 연봉 총액 185만 달러에 텍사스와 스플릿 계약을 맺은 뒤 초청선수 자격으로 이번 스프링 캠프에 참가했다 이날 처음으로 공식 훈련을 소화한 양현종은 개막 로스터 진입을 놓고 경쟁한다.
우드워드 감독은 “(양현종은)지난해 전세계에서 가장 많은 이닝을 던진 선수 중 하나다. 마치 맥스 슈어저같다”며 “내구성이 좋은 투수”라고 평가했다. 양현종은 2020시즌 KBO리그에서 KIA 타이거즈 소속으로 172.1이닝을 던졌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백신 첫 출하 현장 찾은 정총리 "일상회복 첫걸음"
백신 첫 출하 현장 찾은 정총리 "일상회복 첫 걸음"
민주당, "중대범죄수사청" 설립 속도전 돌입
"백신 1호 접종, 정쟁 대신 방역당국에 힘 실어줘야"
신현수 영향? 월성원전·김학의 수사팀 자리 지켰다
신현수 "文대통령에 거취 일임…직무수행에 최선"
"나눔 대물림"…벤처 개천龍, 기부문화를 혁신하다
김명수 "부주의 답변 사과, 사명 다할 것" 사퇴론 일축
정 총리, 이재명 기본소득 주장에 "쓸데없는 전력낭비"
정 총리 "이재명 내가 "픽업"…안목 얼마나 빛납니까"
박영선 "신속한 접종" 우상호 "서민 희망"…토론 2차전
文대통령 "주택가격 조속 안정에 국토부 명운 걸어라"
文대통령 "주택가격 조속한 안정에 부처 명운 걸어라"
정세균 "거리두기 하향, 민생 숨통…경각심 더 가져야"
丁 "수도권 밤 10시까지 영업 허용…5인 금지는 유지"
당국 "설 연휴 코로나 재유행 위험…생활방역 철저히"
LG에너지 "SK이노 기술탈취 입증…겸허히 받아들여야"
배터리 전쟁, LG 이겼다···美 "SK 10년간 수입 금지"
靑 "월성원전 폐쇄, 대통령 공약…사법 판%
靑, 김은경 前장관 사건에 "文정부에 블랙리스트 없다"
정총리 "화이자 백신 2월말~3월초 도입…1호는 AZ"
정총리, 백운규 영장 기각에 "공직자, 소신 갖고 일하라"
정 총리 "北 원전 문건 비상식적…의혹제기 멈춰달라"
정 총리 "이번 설은 영상통화로 세배…멀리서 효도"
정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이달 24일부터 순차 공급"
정은경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75만명분, 이달 말 공급"
현대차 "애플과 자율주행차 협상 진행 안한다" 인정
정총리 "K방역처럼 한반도 평화 스스로 만들 수 있어"
이성윤 중앙지검장 유임…심재철은 남부지검장 이동
美안보보좌관 "대북정책 검토 중...주독미군 감축 중단"
헌정사 첫 법관 탄핵소추…임성근 탄핵안 국회 통과
임성근 측 "탄핵안 가결 도저히 납득 불가…심히 유감"
임성근 판사 탄핵안 가결…헌정사 최초 법관 탄핵소추
김명수 녹취록 "탄핵하자 설치는데…사표 수리 못해"
현대차, 105층 마천루 꿈 버리고 2조 실탄 얻을까
文대통령, 野 원전공세 겨냥 "구시대적 유물같은 정치"
文대통령, 野 원전 의혹 비판…"구시대 유물같은 정치"
설 연휴에도 5인이상 못 모인다…거리두기 2주 연장
또 터진 집단감염…"교회라면 지긋지긋" 커지는 혐오
오늘 거리두기 조정안 발표…9시 영업제한 풀리나
당국 "감염 재생산지수 다시 1 상회…상황 예의주시"
신규확진 사흘째 400명대…거리두기 조정 "막판 고심"
신규 확진 458명, 사흘째 400명대…추가 확산 우려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