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부활 신호탄' 알리가 돌아왔다

"부활 신호탄" 알리가 돌아왔다

내외뉴스통신 2021-02-25 10:32



내외뉴스통신, NBNNEWS  델레 알리(사진=토트넘 홋스퍼 공식 홈페이지)  델레 알리(사진=토트넘 홋스퍼 공식 홈페이지)
[내외뉴스통신]이성원 기자
델레 알리가 오랜만에 선발로 출전한 가운데 볼포스베르거전에서 '1골 2도움' 미친 활약을 펼치며 부활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토트넘은 2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볼프스베르거와의 2020~2021 유로파리그 32강 2차전에서 알릭의 활약에 힘입어 볼프스베르거에 4-0 대승을 거뒀다.
이번 승리를 이끈 주역은 델레 알리다. 토트넘은 해리 케인과 손흥민 등 핵심 선수들에게 휴식을 주고 비니시우스, 델레 알리, 에릭 라멜라, 스테번 베르흐베인이 선발 출전했다.
전반 10분 토트넘의 선제골이 터졌다. 도허티와 2대 1 패스를 주고받던 중 높게 뜬 공을 알리가 환상적인 오버헤드킥으로 연결했고, 정확하게 볼프스베르거의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5분 토트넘의 추가골이 터졌다. 골의 도움은 알리가 있었다. 알리는 문전으로 달려가는 비니시우스를 보고 정확한 크로스로 비니시우스에게 기회를 제공했고 득점에 성공했다. 후반 28분에는 알리와 베일의 조합이 나왔다. 알리가 오른쪽 측면에서 뛰어가는 베일을 향해 정확한 패스를 건냈고, 베일이 왼발슛으로 마무리했다.
알리는 후반 36분 3-0으로 앞선 상황에서 교체됐다. 토트넘은 비니시우스의 추가골로 4-0으로 대승했다.
델레 알리는 조세 무리뉴 감독 부임 이후 주전 경쟁에서 밀렸다. 알리는 간혹 경기에 나왔지만 별다른 활약을 하지 못하며 침체기를 보냈다. 하지만 이번 경기로 자신감을 되찾으며 무리뉴 감독도 알리에게 박수를 쳐주며 축하와 고마움을 전했다.
무리뉴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알리가) 지금 수준을 유지한다면 앞으로 최고의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극찬했다.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