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펜트하우스2' 김소연, 김현수 사건 빌미로 유진에 맞대응…복수전 새 국면

"펜트하우스2" 김소연, 김현수 사건 빌미로 유진에 맞대응…복수전 새 국면

아시아투데이 2021-02-27 08:31



[아시아투데이] 이다혜(edaah@asiatoday.co.kr)
‘펜트하우스2’ 유진과 김소연이 복수전에 새 국면을 맞이했다./제공=SBS아시아투데이 이다혜 기자 = ‘펜트하우스2’ 유진과 김소연이 복수전에 새 국면을 맞이했다.
26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 3회에서는 천서진(김소연)이 오윤희(유진)의 딸 배로나(김현수)를 방패막으로 삼아 은퇴 협박을 무마하는가 하면, 천서진과 하윤철(윤종훈)의 키스가 주단태(엄기준)에게 발각될 위기에 놓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쉐도우 싱어로 나타난 오윤희는 믿기지 않는 듯 어이없어하는 천서진에게 성대 복원 수술을 받고 흉터까지 지운 사실을 밝히며 충격을 안겼다. 앞서 오윤희는 천서진이 하윤철과 대립을 이루는 사이 천서진의 핸드폰에 도청앱을 깔았고, 이를 통해 천서진이 쉐도우 싱어를 찾고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자 작업을 펼쳤다.
오윤희는 천서진에게 “이제 시작이야 기대해. 내 자리 되찾을 거야”라고 속삭이며 천서진을 도발했고, 그날 이후 천서진의 싸인회장에 찾아가 박영란(바다)과의 비밀유지 계약서를 보여주는가 하면 동창 모임에도 등장했다.
분노한 천서진이 오윤희에게 속셈을 묻자 오윤희는 “나 아직 아무것도 시작하지 않았어. 확 까발려줘? 천서진 노래는 가짜라고. 그 공연을 성공시킨 건 나 오윤희라고!”라며 일격을 날렸다.
이어 배로나와의 미국 생활을 되짚어보던 오윤희는 과거 미국 생활에 행복해하는 배로나에게 다시 한국으로 돌아가야 된다며 자신이 심수련(이지아)의 딸 민설아(조수민)를 죽였다는 사실을 털어놓았던 때를 떠올렸다. 충격을 받은 배로나는 집을 뛰쳐나갔고, 오윤희는 로건리(박은석)에게 배로나를 한국에 들어오지 못하도록 해준다면 뭐든지 다 하겠다고 부탁했던 것.
그러나 배로나는 엄마 오윤희 몰래 천서진 앞에 나타나 국제콩쿠르 대상 상장을 들이밀며 청아예고 재입학을 부탁했다. 배로나는 헤라클럽 키즈들에게 괴롭힘을 당하는 유제니(진지희)를 돕다가 폭력 사건에 휘말렸고, 배로나를 방패막으로 만들 계획을 세운 천서진은 배로나가 무릎을 꿇고 재입학을 허가해달라고 하자 엄마 동의서를 받아오라고 전했다. 이후 천서진은 오윤희에게 “그 일은 이제 그만 덮는 게 어떨까”라며 “나 하나 잡겠다고 로나 인생을 망쳐도 상관없다는 걸까?”라고 배로나가 휘말린 사건을 언급하며 의기양양한 태도를 보여 오윤희를 격분하게 했다.
한편 주단태는 도비서(김도현)를 추궁해 천서진이 쉐도우 싱어를 세운 증거와 오윤희가 쉐도우 싱어로 나타났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어 호텔에서 주단태를 기다리던 천서진은 문밖에 주단태가 아닌 하윤철이 서 있자 분노했다. 심지어 하윤철이 천서진에게 저돌적으로 다가가 키스를 한 순간 주단태가 호텔방 문을 열고 들어서는 엔딩이 펼쳐지며 안방극장을 순간 일시정지하게 만들었다.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방송.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이성윤 "김학의 사건 수사 막은 적 없다" 진술서 제출
백신 첫 접종 지켜본 文 "대통령은 언제 맞지요?"
文대통령, 마포구 보건소 방문…백신 첫 접종 참관
이례적 "언론 소통" 나선 정세균…대권 도전 발 떼나
1년만에 부산 찾은 文…"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박차
쿀상회복 첫 걸음 뗀다…26일 AZ백신 1호 접종
일상회복 첫 걸음 뗀다…26일 AZ백신 1호 접종
백신 첫 출하 현장 찾은 정총리 "일상회복 첫 걸음"
민주당, "중대범죄수사청" 설립 속도전 돌입
"백신 1호 접종, 정쟁 대신 방역당국에 힘 실어줘야"
신현수 영향? 월성원전·김학의 수사팀 자리 지켰다
신현수 "文대통령에 거취 일임…직무수행에 최선"
"나눔 대물림"…벤처 개천龍, 기부문화를 혁신하다
김명수 "부주의 답변 사과, 사명 다할 것" 사퇴론 일축
정 총리, 이재명 기본소득 주장에 "쓸데없는 전력낭비"
정 총리 "이재명 내가 "픽업"…안목 얼마나 빛납니까"
박영선 "신속한 접종" 우상호 "서민 희망"…토론 2차전
文대통령 "주택가격 조속 안정에 국토부 명운 걸어라"
文대통령 "주택가격 조속한 안정에 부처 명운 걸어라"
정세균 "거리두기 하향, 민생 숨통…경각심 더 가져야"
丁 "수도권 밤 10시까지 영업 허용…5인 금지는 유지"
당국 "설 연휴 코로나 재유행 위험…생활방역 철저히"
LG에너지 "SK이노 기술탈취 입증…겸허히 받아들여야"
배터리 전쟁, LG 이겼다···美 "SK 10년간 수입 금지"
靑 "월성원전 폐쇄, 대통령 공약…사법 판%
靑, 김은경 前장관 사건에 "文정부에 블랙리스트 없다"
정총리 "화이자 백신 2월말~3월초 도입…1호는 AZ"
정총리, 백운규 영장 기각에 "공직자, 소신 갖고 일하라"
정 총리 "北 원전 문건 비상식적…의혹제기 멈춰달라"
정 총리 "이번 설은 영상통화로 세배…멀리서 효도"
정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이달 24일부터 순차 공급"
정은경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75만명분, 이달 말 공급"
현대차 "애플과 자율주행차 협상 진행 안한다" 인정
정총리 "K방역처럼 한반도 평화 스스로 만들 수 있어"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