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에이프릴 측 '이나은, 고영욱 관련 부적절한 발언은 합성'

에이프릴 측 "이나은, 고영욱 관련 부적절한 발언은 합성"

아시아투데이 2021-03-01 21:16



[아시아투데이] 박아람 기자(parkaram@asiatoday.co.kr)
이나은 /정재훈 기자
아시아투데이 박아람 기자 = 에이프릴 이나은 측이 고영욱을 언급하며 막말을 했다는 의혹에 대해 허위사실이라고 해명했다.
1일 이나은의 소속사 DSP미디어 측은 동아닷컴을 통해 "이나은이 해당 댓글을 단 적이 없다"라며 "(이나은의 과거 발언이라며 온라인상에서 확산하고 있는) 해당 캡처 사진은 합성된 사진이다. 오래전에 확산했던 사진이 다시 확산 중이다"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나은의 과거 발언이라며 SNS 댓글이 캡처돼 확산했다. 해당 사진에서 이나은으로 추정되는 인물은 지인에게 "너도 고영욱한테 XXX 당하고 싶어?"라는 댓글을 남겼다.
그룹 룰라 출신 고영욱은 지난 2013년 미성년자 3명을 성폭행 및 성추행한 혐의로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과 신상정보 공개·고지 5년,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 3년형 등을 선고받았다. 이후 2015년 출소한 그는 2018년 7월 전자발찌 3년형을 끝냈고, 신상 공개는 지난해 7월까지 이어졌다.
소속사 측은 "일부 커뮤니티에 게재되고 있는 근거 없는 합성 사진에 대해서는 강경한 법적 대응에 나설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3·1승부" 박영선·안철수 勝…서울시장 대진표 윤곽
文 "日과 마주 할 준비됐다, 과거에 발목 잡혀선 안돼"
정 총리 ""코로나 극복한 대구, 세계가 인정한 품격"
AZ백신 어제 1만8489명 접종…"연내 집단면역 달성"
이성윤 "김학의 사건 수사 막은 적 없다" 진술서 제출
文대통령, 마포구 보건소 방문…백신 첫 접종 참관
이례적 "언론 소통" 나선 정세균…대권 도전 발 떼나
1년만에 부산 찾은 文…"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박차
일상회복 첫 걸음 뗀다…26일 AZ백신 1호 접종
일상회복 첫 걸음 뗀다…26일 AZ백신 1호 접종
백신 첫 출하 현장 찾은 정총리 "일상회복 첫 걸음"
민주당, "중대범죄수사청" 설립 속도전 돌입
"백신 1호 접종, 정쟁 대신 방역당국에 힘 실어줘야"
신현수 영향? 월성원전·김학의 수사팀 자리 지켰다
신현수 "文대통령에 거취 일임…직무수행에 최선"
"나눔 대물림"…벤처 개천龍, 기부문화를 혁신하다
김명수 "부주의 답변 사과, 사명 다할 것" 사퇴론 일축
정 총리, 이재명 기본소득 주장에 "쓸데없는 전력낭비"
정 총리 "이재명 내가 "픽업"…안목 얼마나 빛납니까"
박영선 "신속한 접종" 우상호 "서민 희망"…토론 2차전
文대통령 "주택가격 조속 안정에 국토부 명운 걸어라"
文대통령 "주택가격 조속한 안정에 부처 명운 걸어라"
정세균 "거리두기 하향, 민생 숨통…경각심 더 가져야"
丁 "수도권 밤 10시까지 영업 허용…5인 금지는 유지"
당국 "설 연휴 코로나 재유행 위험…생활방역 철저히"
LG에너지 "SK이노 기술탈취 입증…겸허히 받아들여야"
배터리 전쟁, LG 이겼다···美 "SK 10년간 수입 금지"
靑 "월성원전 폐쇄, 대통령 공약…사법 판%
靑, 김은경 前장관 사건에 "文정부에 블랙리스트 없다"
정총리 "화이자 백신 2월말~3월초 도입…1호는 AZ"
정총리, 백운규 영장 기각에 "공직자, 소신 갖고 일하라"
정 총리 "北 원전 문건 비상식적…의혹제기 멈춰달라"
정 총리 "이번 설은 영상통화로 세배…멀리서 효도"
정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이달 24일부터 순차 공급"
정은경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75만명분, 이달 말 공급"
현대차 "애플과 자율주행차 협상 진행 안한다" 인정
정총리 "K방역처럼 한반도 평화 스스로 만들 수 있어"
이성윤 중앙지검장 유임…심재철은 남부지검장 이동
美안보보좌관 "대북정책 검토 중...주독미군 감축 중단"
헌정사 첫 법관 탄핵소추…임성근 탄핵안 국회 통과
임성근 측 "탄핵안 가결 도저히 납득 불가…심히 유감"
임성근 판사 탄핵안 가결…헌정사 최초 법관 탄핵소추
김명수 녹취록 "탄핵하자 설치는데…사표 수리 못해"
현대차, 105층 마천루 꿈 버리고 2조 실탄 얻을까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