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벤츠코리아, '궁극의 럭셔리' 마이바흐 GLS 600 4매틱 출시…가격 2억5660만원

벤츠코리아, "궁극의 럭셔리" 마이바흐 GLS 600 4매틱 출시…가격 2억5660만원

모터그래프 2021-03-02 10:31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GLS 600 4매틱"을 공식 출시한다고 2일 밝혔다.

신차는 최고급 소재로 마감된 내·외관 디자인과 최상의 편안함을 제공하는 뒷좌석을 포함한 안락한 실내,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적용된 8기통 엔진의 강력한 파워트레인 등 최상급 안전 및 편의 사양을 갖췄다.

라디에이터 그릴에는 29개의 고광택 크롬 바가 수직으로 배열되어 있으며, 넓은 공기 흡입구를 갖춘 크롬 소재의 프런트 에이프런은 V8 엔진의 강력한 성능을 시각적으로 보여준다. 측면에는 크롬 소재의 B필러가 뒷좌석 공간의 길이를 한층 강조한다. 차량 문을 열 때는 차체가 약간 낮아지며, 조명이 포함된 알루미늄 전자식 러닝 보드가 펼쳐지며 편리한 승·하차를 돕는다.

이밖에 차량 곳곳에 마이바흐 엠블럼 및 레터링이 자리했으며, 총 6가지 종류의 투톤 페인트 외장 컬러가 선택사양으로 제공된다.

실내에는 디지뇨 가죽 패키지가 기본으로 적용됐다. 시트 뿐만 아니라, 루프라이너까지 적용된 최고급 나파 가죽은 한층 고급스러운 느낌을 준다. 전면에는 나파 가죽과 우드 소재의 새로운 스티어링 휠과 두 개의 12.3인치 대형 스크린이 자리하고 있다. 디지뇨 고광택 블랙 피아노 라커 트림과 크롬으로 장식된 송풍구는 실내의 분위기를 한층 끌어 올리며, 센터 콘솔에는 마이바흐 엠블럼이 각인된 두 개의 가죽 커버 손잡이가 들어갔다.

여기에 마이바흐 클래식(Maybach Classic) 모드가 추가된 메르세데스-마이바흐 전용 MBUX가 탑재됐다. 마이바흐 클래식 모드에서는 전체적인 분위기가 진한 파란색으로 어두워지며, 숫자, 바늘 및 베젤은 로제 골드 색상으로 제공된다. 시동을 켰을 때 계기반과 미디어 디스플레에는 마이바흐 로고가 나타난다.

총 3135mm의 휠베이스를 자랑하는 더 뉴 마이바흐 GLS의 뒷좌석 레그룸은 1103mm에 달하며 앞 좌석을 쇼퍼 위치로 옮길 시 최대 1340mm의 레그룸을 확보할 수 있다. 또한, 기존 GLS보다 120mm가량 더 뒤에 위치한 2열 독립시트는 이동 중 개인 사무실 또는 휴식 공간으로서의 역할도 가능하다.

뒷좌석 독립 이크제큐티브 시트는 전동 리클라이닝 기능과 온도 조절식 마사지 프로그램이 기본 탑재되었으며, 전자식 파노라믹 슬라이딩 선루프 및 롤러형 선블라인드가 포함됐다. 뒷좌석 일등석 시트는 선택 사양으로 제공된다.

신차에 탑재된 4.0리터 V형 8기통 M177 가솔린 엔진은 최고출력 557마력, 최대 토크 74.4kgf·m에 달하는 퍼포먼스를 발휘한다. 추가적으로 통합 스타터 제너레이터와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포함돼 필요시 22마력·25.5kgf·m의 추가적인 출력을 지원하며 효율적인 연료 소비를 돕는다.

마이바흐 전용 9G-트로닉 자동변속기는 뒷좌석 탑승자를 위한 쇼퍼 전용 모드인 "마이바흐 드라이브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해당 모드로 주행 시 변속기는 부드러운 주행을 위해 기어 변속을 최소화하며, 가속은 일정한 수준으로 유지돼 흔들림 없는 승차감을 제공한다.

나아가, 모래사장과 같은 지형에서의 탈출을 더욱 쉽게 도와 주는 리커버리 기능이 추가된 E-액티브 바디 컨트롤 서스펜션이 기본 사양으로 적용돼 롤링, 피칭 및 리프팅 현상을 억제하고 각 휠의 스프링과 댐핑력을 개별적으로 제어한다.

주행 보조 시스템위 경우 기본 탑재된 최신 버전의 드라이빙 어시스턴스 패키지 플러스는 액티브 속도 제한 어시스트, 경로 기반 속도 조절 기능, 액티브 디스턴스 어시스트 디스트로닉, 프리-세이프 임펄스 사이드 등 첨단 주행 보조 시스템을 통해 더욱 편안하고 안전한 드라이빙을 돕는다. 뿐만 아니라, 증강 현실(AR) 내비게이션과 헤드업 디스플레이(HUD)를 통해 효과적인 경로 안내와 직관적인 운전 경험을 제공한다.

더 뉴 메르세데스-마이바흐 GLS 600 4매틱 가격은 2억 5660만원이다.


모터그래프권지용기자 jy.kwon@motorgraph.com


[관련기사]

☞ 르노삼성·쌍용·한국GM, 위기 고조…판매 부진·생산 차질·노사 갈등 "삼중고"

☞ [전승용 칼럼] 코나EV 리콜, 불나는 배터리는 누구 탓?

☞ 현대차 아이오닉5, 주행거리 최대 430km…"기대보다 많이 짧다?"

☞ [전승용 칼럼] 현대기아차 몰아주기? 옵션 장사 부추기는 전기차 보조금 정책

☞ [MG수첩] LG와 SK의 10년 배터리 전쟁, 현대차의 선택은?

☞ [시승기] 테슬라 모델 Y 롱 레인지, "511km"의 안정감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