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중국보다 싸게 해줄게” 테슬라 유치 위해 애타는 인도

“중국보다 싸게 해줄게” 테슬라 유치 위해 애타는 인도

아시아투데이 2021-03-03 15:16



[아시아투데이] 정재호(kemp@asiatoday.co.kr)
인도 남부도시 방갈로르의 도로 모습. 사진=EPA연합뉴스
아시아투데이 정재호 기자 = 인도가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에 ‘통 큰’ 러브콜을 보냈다. 자국에서 전기차를 생산하는 조건이라면 중국보다 싸게 만들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우대 혜택을 최대한 부여하겠다고 약속했다.
니틴 가드카리 인도 교통부장관은 2일(현지시간) 공개된 로이터통신과 단독 인터뷰에서 “테슬라가 인도에서 전기차를 생산할 경우 여러 가지 인센티브를 제공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단 단순 조립이 아니라 인도에서 현지 협력업체와 손잡고 전체 생산공정을 통해 완성차를 만든다는 조건이다. 정확히 어떤 인센티브가 제공될 것인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지만 생산과 연계한 정책을 입안 중인 것으로 파악된다는 게 로이터통신의 분석이다. 가드카리 장관은 “그렇게만 되면 우리는 더 큰 양보도 할 수 있다”며 파격조건이 될 것임을 암시했다.
이어 그는 “테슬라가 인도에서 자동차를 생산한다면 우리 정부는 심지어 중국과 비교했을 때보다도 생산원가가 낮게 할 것을 보장한다”며 중국에 견제구를 날리기도 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인도의 이런 제안은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이르면 올해 중반 인도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남부 뱅갈루루에 회사 설립등록을 한 데 따른 반응이다. 테슬라는 인도에서 세단 차량인 모델3을 수입해 판매할 계획이다.
그러나 테슬라 입장에서 인도에 투자를 하기엔 껄끄러운 점이 있다. 중국에 비할 바가 못 되는 전기차 관련 인프라다. 생산 공장을 짓는 곳에는 최소한의 내수시장이 뒷받침돼야 하는데 인도는 그렇지 못하다. 작년 인도에서 판매된 전기차는 불과 5000대다. 전체 판매 240만대 중 0.2%에 그쳤다. 열악한 충전 인프라에다 대당 가격도 비싸 인도에서 전기차가 정착하려면 많은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완벽한 생산 설비를 갖추고 지난해 전기차 및 신재생에너지 차량 판매대수 125만대를 기록한 중국과 대비된다. 중국은 든든한 시장이기도 하다. 지난해 테슬라가 판매한 50만대 가운데 ‘3분의 1’인 14만5000여대를 중국이 차지했다.
그럼에도 가드카리 장관은 “인도가 큰 시장이 될 뿐 아니라 특히 현재 리튬이온배터리 부품의 약 80%가 생산되고 있다”며 “서로가 윈-윈하는 상황이라고 생각한다. 델리와 뭄바이 사이에 초고속 하이퍼루프를 구축하는 것에 대해서도 테슬라와 협력하고 싶다”고 희망했다.
인도는 파리기후협약을 이행하는 데 필수 요소로 전기차의 대중화를 꼽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더 깨끗한 에너지원으로의 전환 및 차량에 의한 대기오염을 줄일 수 있다고 판단한다. 실제 인도는 지난해 자동차회사들에게 국제규격에 맞는 보다 엄격한 배출규정을 도입했다. 2022년 4월부터는 연비 규정을 강화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윤석열 "검수완박은 부패범죄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
윤석열 "검수완박은 부패범죄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
정 총리 "윤석열 총장, 정치인 같다…국민께 참 송구"
현대차·SK, 수소경제 43조 투자…정총리 "총력 지원"
靑, 윤석열 중수청 반발에 "국회 존중해 의견 내라”
박범계 "수사·기소분리 걱정 이해…尹 만날 의향 있다"
윤석열 "검찰수사권 박탈은 법치 말살, 직 걸겠다"
"3·1승부" 박영선·안철수 勝…서울시장 대진표 윤곽
文 "日과 마주 할 준비됐다, 과거에 발목 잡혀선 안돼"
정 총리 ""코로나 극복한 대구, 세계가 인정한 품격"
AZ백신 어제 1만8489명 접종…"연내 집단면역 달성"
이성윤 "김학의 사건 수사 막은 적 없다" 진술서 제출
文대통령, 마포구 보건소 방문…백신 첫 접종 참관
이례적 "언론 소통" 나선 정세균…대권 도전 발 떼나
1년만에 부산 찾은 文…"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박차
일상회복 첫 걸음 뗀다…26일 AZ백신 1호 접종
일상회복 첫 걸음 뗀다…26일 AZ백신 1호 접종
백신 첫 출하 현장 찾은 정총리 "일상회복 첫 걸음"
민주당, "중대범죄수사청" 설립 속도전 돌입
"백신 1호 접종, 정쟁 대신 방역당국에 힘 실어줘야"
신현수 영향? 월성원전·김학의 수사팀 자리 지켰다
신현수 "文대통령에 거취 일임…직무수행에 최선"
"나눔 대물림"…벤처 개천龍, 기부문화를 혁신하다
김명수 "부주의 답변 사과, 사명 다할 것" 사퇴론 일축
정 총리, 이재명 기본소득 주장에 "쓸데없는 전력낭비"
정 총리 "이재명 내가 "픽업"…안목 얼마나 빛납니까"
박영선 "신속한 접종" 우상호 "서민 희망"…토론 2차전
文대통령 "주택가격 조속 안정에 국토부 명운 걸어라"
文대통령 "주택가격 조속한 안정에 부처 명운 걸어라"
정세균 "거리두기 하향, 민생 숨통…경각심 더 가져야"
丁 "수도권 밤 10시까지 영업 허용…5인 금지는 유지"
당국 "설 연휴 코로나 재유행 위험…생활방역 철저히"
LG에너지 "SK이노 기술탈취 입증…겸허히 받아들여야"
배터리 전쟁, LG 이겼다···美 "SK 10년간 수입 금지"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