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마오쩌둥 中 전 주석 사람들 역사 속으로

마오쩌둥 中 전 주석 사람들 역사 속으로

아시아투데이 2021-03-03 17:16



[아시아투데이]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mhhong1@asiatoday.co.kr)
아시아투데이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 중국의 초대 국가 주석인 마오쩌둥(毛澤東) 집안의 사람들이 속속 역사 속으로 사라지고 있다. 이에 따라 이미 55년 전의 사망으로 일단 막을 내린 그의 시대도 이제는 완전히 전설로 남게 됐다.
이 단정은 그의 경호원이자 막내 사위인 왕징칭(王景淸)이 지난 1일 향년 94세로 사망한 사실만 봐도 잘 알 수 있다. 직계 2세와 가족들도 속속 유명을 달리 한다는 현실이 확인되고 있는 만큼 마오 전 주석의 시대는 앞으로 영원히 역사로 남게 될 수밖에 없게 된 것이다.
마오쩌둥 중국 전 주석의 직계 자손들. 앞줄 왼쪽이 왕징칭, 리너 부부./제공=신징바오(新京報).
중국 권부(權府)의 정보에 밝은 베이징 소식통의 3일 전언에 따르면 왕징칭은 지난 2018년부터 심뇌혈관 질환을 앓아왔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고령이었다는 사실을 감안하면 초인적인 투병생활을 했다고 해도 좋다.
그는 마오 전 주석이 생전에 가장 총애한 막내딸인 리너(李訥·81)가 40대 초반에 재혼한 남편이다. 1983년 마오 전 주석의 경호원 근무를 마치고 고위급 간부로 군에 복무하다 경호대장이었던 리인차오(李銀橋) 부부의 소개로 리너와 인연을 맺었던 것이다. 이후 그는 건강이 좋지 않았던 리너를 극진히 보살핀 것으로 유명했다. 심지어 집안 살림까지 도맡아 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그에 대한 외부의 평가는 좋을 수밖에 없었다. 그는 그러나 워낙 고령이었던 탓에 거동이 불편한 부인 대신 먼저 세상을 떠났다. 장례식은 장지인 베이징 바오바오산(八寶山)의 혁명공묘에서 3일 오전 유족 외의 외부인 참석 없이 간소하게 치러졌다.

마오 전 주석은 4명의 여성과 결혼해 모두 10명의 자녀를 뒀다. 그러나 대부분 일찍 사망하거나 출가한 탓에 생전 곁에 두고 키운 자식은 리너가 거의 유일했다. 현재 그의 직계로는 손자인 마오신위(毛新宇·51) 인민해방군 소장(준장)이 있다. 하지만 그 외의 다른 가족들은 어디에서 무엇을 하는지조차 모를 만큼 세상과는 담을 쌓은 채 살고 있다. 마오 전 주석의 시대가 갔다는 말은 확실히 괜한 게 아닌 듯하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윤석열 "검수완박은 부패범죄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
윤석열 "검수완박은 부패범죄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
정 총리 "윤석열 총장, 정치인 같다…국민께 참 송구"
현대차·SK, 수소경제 43조 투자…정총리 "총력 지원"
靑, 윤석열 중수청 반발에 "국회 존중해 의견 내라”
박범계 "수사·기소분리 걱정 이해…尹 만날 의향 있다"
윤석열 "검찰수사권 박탈은 법치 말살, 직 걸겠다"
"3·1승부" 박영선·안철수 勝…서울시장 대진표 윤곽
文 "日과 마주 할 준비됐다, 과거에 발목 잡혀선 안돼"
정 총리 ""코로나 극복한 대구, 세계가 인정한 품격"
AZ백신 어제 1만8489명 접종…"연내 집단면역 달성"
이성윤 "김학의 사건 수사 막은 적 없다" 진술서 제출
文대통령, 마포구 보건소 방문…백신 첫 접종 참관
이례적 "언론 소통" 나선 정세균…대권 도전 발 떼나
1년만에 부산 찾은 文…"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박차
일상회복 첫 걸음 뗀다…26일 AZ백신 1호 접종
일상회복 첫 걸음 뗀다…26일 AZ백신 1호 접종
백신 첫 출하 현장 찾은 정총리 "일상회복 첫 걸음"
민주당, "중대범죄수사청" 설립 속도전 돌입
"백신 1호 접종, 정쟁 대신 방역당국에 힘 실어줘야"
신현수 영향? 월성원전·김학의 수사팀 자리 지켰다
신현수 "文대통령에 거취 일임…직무수행에 최선"
"나눔 대물림"…벤처 개천龍, 기부문화를 혁신하다
김명수 "부주의 답변 사과, 사명 다할 것" 사퇴론 일축
정 총리, 이재명 기본소득 주장에 "쓸데없는 전력낭비"
정 총리 "이재명 내가 "픽업"…안목 얼마나 빛납니까"
박영선 "신속한 접종" 우상호 "서민 희망"…토론 2차전
文대통령 "주택가격 조속 안정에 국토부 명운 걸어라"
文대통령 "주택가격 조속한 안정에 부처 명운 걸어라"
정세균 "거리두기 하향, 민생 숨통…경각심 더 가져야"
丁 "수도권 밤 10시까지 영업 허용…5인 금지는 유지"
당국 "설 연휴 코로나 재유행 위험…생활방역 철저히"
LG에너지 "SK이노 기술탈취 입증…겸허히 받아들여야"
배터리 전쟁, LG 이겼다···美 "SK 10년간 수입 금지"
靑 "월성원전 폐쇄, 대통령 공약…사법 판%
靑, 김은경 前장관 사건에 "文정부에 블랙리스트 없다"
정총리 "화이자 백신 2월말~3월초 도입…1호는 AZ"
정총리, 백운규 영장 기각에 "공직자, 소신 갖고 일하라"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