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정읍시, 지역감염 우려 벚꽃축제 취소 결정

정읍시, 지역감염 우려 벚꽃축제 취소 결정

NSP통신 2021-03-03 19:46


정읍시, 지역감염 우려 벚꽃축제 취소 결정


(전북=NSP통신) 김광석 기자 = 코로나19 사태가 계속되는 가운데 매년 봄 전북 정읍천 일원에서 열리던 정읍 벚꽃축제가 올해도 취소된다.
3일 정읍시에 따르면 4월 초순에 개최 예정이었던 ‘2021 정읍 벚꽃축제’를 코로나19 지역감염 예방을 위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취소한다.
시는 당초 코로나19로부터 위험도가 낮은 음악과 빛을 테마로 행사 개최를 검토했다.
하지만 일 평균 신규확진자 수가 전국적으로 300∼400명대 수준이고, 전국의 유명한 봄축제가 줄줄이 취소되는 상황에서 지역주민과 상춘객의 안전을 고려해 취소를 결정했다.
벚꽃축제 개최에 대한 정읍시민들의 여론도 부정적이었다.
시는 정읍시민을 대상으로 벚꽃축제 개최 여부를 설문 조사한 결과, 시민 887명 중 592명(67.7%)이 벚꽃축제 개최에 반대 입장을 나타냈다고 밝혔다.
벚꽃축제를 전면 취소했음에도 지난해 ???하다리 개통과 함께 지리적 접근성이 크게 향상돼 벚꽃 만개 시기에 많은 상춘객 방문이 예상된다.
이에 따라 시는 방문 자제 홍보와 함께 작년에 이어 올해도 천변로 구간에 대해 불법 주정차 단속을 강화하는 등 코로나19 방역에 대비할 방침이다.
유진섭 시장은 “세계적 위기로 치닫고 있는 코로나19 사태의 엄중함과 사회적 거리두기의 필요성을 감안해 벚꽃축제 취소를 결정했다”며 “아쉬움이 크지만 전 국민이 함께 노력해 코로나19가 조기 종식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NSP통신 김광석 기자 nspks@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NSP통신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