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교촌치킨, 싱가포르 진출 포석

교촌치킨, 싱가포르 진출 포석

서울파이낸스 2021-03-03 21:16



말레이시아 내 교촌치킨 딜리버리 매장인 멀타잠(Mertajam)점 입구. (사진=교촌에프앤비)말레이시아 내 교촌치킨 딜리버리 매장인 멀타잠(Mertajam)점 입구. (사진=교촌에프앤비)

[서울파이낸스 천경은 기자] 교촌치킨 프랜차이즈 본사 교촌에프앤비(F&B)가 동남아시아의 물류·금융 중심지 싱가포르 상륙을 위한 포석을 깔았다. 3일 교촌에프앤비는 말레이시아에서 교촌치킨을 운영 중인 사업자들과 전날 싱가포르 마스터프랜차이즈(MF) 계약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비대면 방식으로 맺었다고 밝혔다.

교촌에프앤비에 따르면, 2일 MOU를 체결한 사업자들은 말레이시아에서 교촌치킨 운영 노하우를 밑천 삼아, 앞으로 법인을 세워서 싱가포르에 진출할 예정이다. 해당 사업자들은 싱가포르 진출을 위해 말레이시아 남부에서 운영하는 센트럴 키친(CK)을 물류 거점으로 골랐다. 싱가포르와 가까워 24시간 내 육로 배송이 가능한 CK를 통해 원부자재를 공급하겠다는 것.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가 지난해 1월 공개한 '싱가포르 온라인 음식배달 서비스 시장의 성장과 미래'를 보면, 싱가포르는 전체 국민 중 55%가 매주 외식을 한다. 특히 세계 평균(33%)을 10%포인트 넘게 웃도는 44%가 음식배달 서비스 이용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난다. 그랩푸드(Grab Food)나 푸드판다(Food Panda) 같은 배달 플랫폼도 싱가포르의 음식배달 시장 성장을 이끌고 있다.

게다가 싱가포르는 다민족·다문화 국가여서 외국 음식에 대한 관심도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교촌에프앤비는 한류와 케이(K)푸드의 영향력이 커지는 싱가포르 상황에 맞춰 '간장' '허니' '레드' 등 차별화된 메뉴로 현지 소비자 입맛을 사로잡을 계획이다.

소진세 교촌에프앤비 회장은 "싱가포르는 아시아의 허브 역할을 하는 곳으로 해외시장 확대에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이미 말레이시아 사업에서 검증된 파트너인 만큼 빠른 시일 내 본계약을 맺고 싱가포르 공략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천경은 기자/cgeun@seoulfn.com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