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세 번째 은곰상' 홍상수, 달팽이 영상으로 수상소감 '놀랍고 기뻐'(종합)

"세 번째 은곰상" 홍상수, 달팽이 영상으로 수상소감 "놀랍고 기뻐"(종합)

아시아투데이 2021-03-05 22:46



[아시아투데이] 이다혜(edaah@asiatoday.co.kr)
홍상수 감독이 제71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은곰상(각본상)을 수상한 소감을 밝혔다./제공=전원사
아시아투데이 이다혜 기자 = 홍상수 감독이 제71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은곰상(각본상)을 수상한 소감을 밝혔다.
홍 감독의 ‘인트로덕션’은 5일(현지시간) 온라인으로 진행된 제71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시상식에서 은곰상 각본상을 받았다.
홍 감독은 이날 영화제 홈페이지에 동영상으로 올라온 수상 소감에서 “한국에서 인사드린다. 수상 소식에 놀랍고 기쁘다”면서 “어려운 시기이니, 몸 건강하세요”라고 전했다.
홍상수 감독이 제71회 베를린 영화제에서 은곰상(각본상)을 수상한 소감을 밝혔다/제공=베를린국제영화제 홈페이지
홍 감독은 얼굴을 공개하지 않고, 영어로 수상 소감을 전한 뒤 직접 촬영한 달팽이 영상을 공개했다. 그는 “얼마 전 김민희와 산책을 하다 달팽이를 발견했다. 여러분께 작은 선물로 이 달팽이를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동영상에는 김민희가 도리스 데이의 ‘케 세라 세라’를 부르는 목소리가 담겨져 있어 눈길을 끌었다.
홍 감독은 ‘밤과 낮’ ‘누구의 딸도 아닌 해원’ ‘밤의 해변에서 혼자’ ‘도망친 여자’에 이어 ‘인트로덕션’까지 다섯 번이나 베를린 영화제에 초청 됐다. 특히 ‘도망친 여자’로는 감독상(은곰상)을, ‘밤의 해변에서 혼자’로는 김민희가 여우주연상(은곰상)을 수상해 영화제와 인연이 깊다.
한편 홍 감독의 ‘인트로덕션’은 세 개의 단락을 통해서 청년 영호가 각각 아버지와 연인, 어머니를 찾아가는 여정들을 따라가는 이야기를 담았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거리두기 4단계 개편…3~9인 이상 모임 금지 세분화
거리두기 4단계 개편…3~9인 이상 모임 금지 세분화
정 총리 "5월까지 AZ 백신 105만명분 도입 확정"
尹 사의 1시간만에…靑 "사표 접수, 文대통령 수용"
윤석열 총장 사퇴하나…"오늘 오후 2시 입장 표명"
정 총리 "윤석열 거취, 대통령에게 건의드릴지 고민"
윤석열 "중수청" 반기에 "자중하라" 총대 멘 정세균
윤석열 "검수완박은 부패범죄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
윤석열 "검수완박은 부패범죄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
정 총리 "윤석열 총장, 정치인 같다…국민께 참 송구"
현대차·SK, 수소경제 43조 투자…정총리 "총력 지원"
靑, 윤석열 중수청 반발에 "국회 존중해 의견 내라”
박범계 "수사·기소분리 걱정 이해…尹 만날 의향 있다"
윤석열 "검찰수사권 박탈은 법치 말살, 직 걸겠다"
"3·1승부" 박영선·안철수 勝…서울시장 대진표 윤곽
文 "日과 마주 할 준비됐다, 과거에 발목 잡혀선 안돼"
정 총리 ""코로나 극복한 대구, 세계가 인정한 품격"
AZ백신 어제 1만8489명 접종…"연내 집단면역 달성"
이성윤 "김학의 사건 수사 막은 적 없다" 진술서 제출
文대통령, 마포구 보건소 방문…백신 첫 접종 참관
이례적 "언론 소통" 나선 정세균…대권 도전 발 떼나
1년만에 부산 찾은 文…"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박차
일상회복 첫 걸음 뗀다…26일 AZ백신 1호 접종
일상회복 첫 걸음 뗀다…26일 AZ백신 1호 접종
백신 첫 출하 현장 찾은 정총리 "일상회복 첫 걸음"
민주당, "중대범죄수사청" 설립 속도전 돌입
"백신 1호 접종, 정쟁 대신 방역당국에 힘 실어줘야"
신현수 영향? 월성원전·김학의 수사팀 자리 지켰다
신현수 "文대통령에 거취 일임…직무수행에 최선"
"나눔 대물림"…벤처 개천龍, 기부문화를 혁신하다
김명수 "부주의 답변 사과, 사명 다할 것" 사퇴론 일축
정 총리, 이재명 기본소득 주장에 "쓸데없는 전력낭비"
정 총리 "이재명 내가 "픽업"…안목 얼마나 빛납니까"
박영선 "신속한 접종" 우상호 "서민 희망"…토론 2차전
文대통령 "주택가격 조속 안정에 국토부 명운 걸어라"
文대통령 "주택가격 조속한 안정에 부처 명운 걸어라"
정세균 "거리두기 하향, 민생 숨통…경각심 더 가져야"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