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코로나19 신규확진 연일 400명 안팎…주말 나들이객 증가 촉각

코로나19 신규확진 연일 400명 안팎…주말 나들이객 증가 촉각

아시아투데이 2021-03-06 09:01



[아시아투데이] 배정희(qazwsx6789@asiatoday.co.kr)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2주째 300∼400명대를 오르내리며 확산세가 좀처럼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특히 최근 봄철을 맞아 기온이 풀리면서 주말 나들이객이 늘어나는 등 이동량 증가에 따른 재확산 가능성이 커지면서 방역당국은 다각도의 대책을 고심하고 있다. 사진은 봄날씨를 보인 지난달 27일 오후 경복궁을 찾은 시민들이 줄 서 입장하고 있는 모습./연합
아시아투데이 배정희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2주째 300∼400명대를 오르내리며 확산세가 좀처럼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6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0시 기준 국내 신규 확진자는 398명으로 집계됐다. 4일 424명보다 26명 줄어든 수치다.
거리두기 단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주간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약 372명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전국 300명 초과) 범위를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직장·음식점 등에서 소규모 집단감염이 잇따르고 있어 확진자 규모는 언제든 늘어날 수 있다.
특히 최근 봄철을 맞아 기온이 풀리면서 주말 나들이객이 늘어나는 등 이동량 증가에 따른 재확산 우려도 높다.

방역당국은 현 시기를 ‘정체기’로 규정하면서 코로나19 상황을 진정시킬 다각도의 대책을 고심하고 있다. 그러면서 이번 주말 인구이동량이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거듭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거리두기 4단계 간소화…"2단계 때 8인 모임 가능"
거리두기 4단계 개편…3~9인 이상 모임 금지 세분화
정 총리 "5월까지 AZ 백신 105만명분 도입 확정"
尹 사의 1시간만에…靑 "사표 접수, 文대통령 수용"
윤석열 총장 사퇴하나…"오늘 오후 2시 입장 표명"
정 총리 "윤석열 거취, 대통령에게 건의드릴지 고민"
윤석열 "중수청" 반기에 "자중하라" 총대 멘 정세균
윤석열 "검수완박은 부패범죄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
윤석열 "검수완박은 부패범죄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
정 총리 "윤석열 총장, 정치인 같다…국민께 참 송구"
현대차·SK, 수소경제 43조 투자…정총리 "총력 지원"
靑, 윤석열 중수청 반발에 "국회 존중해 의견 내라”
박범계 "수사·기소분리 걱정 이해…尹 만날 의향 있다"
윤석열 "검찰수사권 박탈은 법치 말살, 직 걸겠다"
"3·1승부" 박영선·안철수 勝…서울시장 대진표 윤곽
文 "日과 마주 할 준비됐다, 과거에 발목 잡혀선 안돼"
정 총리 ""코로나 극복한 대구, 세계가 인정한 품격"
AZ백신 어제 1만8489명 접종…"연내 집단면역 달성"
이성윤 "김학의 사건 수사 막은 적 없다" 진술서 제출
文대통령, 마포구 보건소 방문…백신 첫 접종 참관
이례적 "언론 소통" 나선 정세균…대권 도전 발 떼나
1년만에 부산 찾은 文…"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박차
일상회복 첫 걸음 뗀다…26일 AZ백신 1호 접종
일상회복 첫 걸음 뗀다…26일 AZ백신 1호 접종
백신 첫 출하 현장 찾은 정총리 "일상회복 첫 걸음"
민주당, "중대범죄수사청" 설립 속도전 돌입
"백신 1호 접종, 정쟁 대신 방역당국에 힘 실어줘야"
신현수 영향? 월성원전·김학의 수사팀 자리 지켰다
신현수 "文대통령에 거취 일임…직무수행에 최선"
"나눔 대물림"…벤처 개천龍, 기부문화를 혁신하다
김명수 "부주의 답변 사과, 사명 다할 것" 사퇴론 일축
정 총리, 이재명 기본소득 주장에 "쓸데없는 전력낭비"
정 총리 "이재명 내가 "픽업"…안목 얼마나 빛납니까"
박영선 "신속한 접종" 우상호 "서민 희망"…토론 2차전
文대통령 "주택가격 조속 안정에 국토부 명운 걸어라"
文대통령 "주택가격 조속한 안정에 부처 명운 걸어라"
정세균 "거리두기 하향, 민생 숨통…경각심 더 가져야"
丁 "수도권 밤 10시까지 영업 허용…5인 금지는 유지"
당국 "설 연휴 코로나 재유행 위험…생활방역 철저히"
LG에너지 "SK이노 기술탈취 입증…겸허히 받아들여야"
배터리 전쟁, LG 이겼다···美 "SK 10년간 수입 금지"
靑 "월성원전 폐쇄, 대통령 공약…사법 판%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