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김영진의 콕콕★] 시청률 얻고 본질 잃은 '유 퀴즈 온 더 블럭'

[김영진의 콕콕★] 시청률 얻고 본질 잃은 "유 퀴즈 온 더 블럭"

아시아투데이 2021-04-08 11:01



[아시아투데이] 김영진(kiwi@asiatoday.co.kr)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 시청률을 얻는 대신, 기획 의도에서 벗어나 팬들의 실망을 사고 있다./제공=tvN
아시아투데이 김영진 기자 =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이 시청률을 얻는 대신, 원래의 기획 의도에서 벗어나고 있어 ‘찐팬’들의 실망을 자아내고 있다.
MC 유재석과 조세호가 다양한 시민들과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퀴즈를 풀던 ‘유퀴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원래의 포맷을 고수할 수 없게 됐다. 자연스러운 만남이 불가능해지면서 지난해 3월부터는 제작진이 선별한 출연진만 등장하게 됐다.
최근에는 방탄소년단과 아이유 등 톱스타들의 출연도 빈번해지고 있다. 방탄소년단이 출연한 방송은 6.7%(닐슨코리아·전국 유료가구 기준)의 시청률로 역대 최고를 찍었다. 아이유도 5.8%를 기록했다.
하지만 ‘유퀴즈’의 이같은 변화가 그리 반갑지 않다. 시즌1부터 봐 온 시청자들에게는 더욱 그럴 것이다. 어느 순간부터 작품이나 신곡 홍보를 위한 연예인들의 등장이 잦아지고 있는데, 제작진이 스타들의 힘을 빌려 시청률의 맛을 알아버린 것같아 뒷맛이 씁쓸하다. 특히 방탄소년단 편은 이들만 출연해, 다양한 사람을 만난다는 본래의 취지에서 완전히 비켜갔다는 지적까지 쏟아졌다.
방탄소년단(위)이 출연한 ‘유퀴즈’는 역대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고 아이유가 출연한 100회 특집도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제공=tvN
제작진이 특수직·전문직 종사자들 위주로 선별한 게스트들에 대해서도 말들이 끊이질 않고 있다. 접하기 어려운 업계의 이야기를 듣는 것은 흥미롭지만,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포인트는 상대적으로 적어진 반면 성공 만능주의와 엘리트 주의 등을 부추긴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사기 논란을 불러일으켰던 유튜버 카걸·피터 박 부부와 과학고 졸업후 의대 6곳에 수시 합격한 의대생이 대표적 사례다.
이밖에 프로그램의 중심이었던 퀴즈가 토크를 마무리하는 단계 정도로 전락한 것 역시 당초 기획 의도와 멀어진 부분 가운데 하나다. 맞춤식 문제를 풀고 받는 상금 100만 원이 어떤 가치를 지닐지 의문이다.
한 방송 관계자는 “‘유퀴즈’의 섭외된 출연진을 보며 사회적 박탈감을 느낀다는 시청자들의 의견도 적지 않다”며 “인기와 시청률을 얻었을지는 몰라도 꾸준히 응원하던 애청자는 많이 잃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고육지책인 건 알지만, 우연히 만난 시민과 이야기를 나누며 퀴즈 하나에도 기뻐하던 ‘유퀴즈’의 초심이 그립다. 제작진의 깊은 반성과 더 많은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오세훈 첫 출근길 "무거운 책임감…솔선수범 하겠다"
오세훈, 25개구 싹쓸이 압승…巨與, 역대급 참패
민심은 매서웠다…"부동산·불공정·내로남불" 與 참패
오세훈·박형준 "압승"…분노한 민심, 정권 심판했다
"압승" 예측에 눈시울 붉힌 오세훈…서울 전역 빨간물결
출구조사, 서울 오세훈 압승 예상…吳 59% 朴 37.7%
[속보] 방송 3사 출구조사…오세훈·박형준 승리 예측
오후 7시 투표율 51% 돌파…서울 54.4%, 부산 49.4%
투표율 50% 넘었다… 광역단체장 재보궐 선거 최고치
투표소 오후도 북적…유권자들 "부동산 문제 우선해결"
LG전자 "휴대폰 생산·판매 종료" 26년만에 사업 철수
권덕철 "4차 대유행 기로…하루 1000명 이상 우려"
정 총리 "이번주 확산세 안 꺾이면 고강도 방역 검토"
4·7 재보선 사전투표율 최종 20.54%…역대 최고치
정총리 "백신 예정대로 공급…6월까지 1200만명 목표"
정 총리 "백신여권 도입 필요…이달 인증앱 공식 개통"
오늘부터 75세 이상 화이자 백신 접종 …"노쇼 안된다"
1일부터 백신휴가 사용 가능…"권고" 탓에 실효성 의문
"부동산 투기" 칼 빼든 검경 "무관용 원칙, 일벌백계"
대검 "땅 투기 공직자 전원 구속…법정 최고형 구형"
"회삿돈 횡령" 최신원 재판부 "구속 만기 전 재판 마무리할 것"
정총리 "투기사범 색출…43개 검찰청에 전담팀 설치"
"전세 논란" 김상조 靑실장 경질, 후임에 이호승 수석
4월부터 의사 소견서 없어도 "백신 휴가" 쓸 수 있다
4월부터 의사 소견서 없어도 "백신 휴가" 쓸 수 있다
신규 확진 주말 영향에도 400명대 후반…확산세 우려
신규 확진 505명…36일 만에 다시 500명대 돌파
文대통령 "내년 달 궤도선 발사, 2030년 달 착륙 목표"
합참 "北, 동해상 발사체 발사"…탄도미사일 가능성
美 "北,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가능성 물체 2발 발사"
여야, 15조원 추경 합의…"아침 8시 본회의서 처리"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