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엑스 뉴스 :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 5월 13일 개봉…안젤리나 졸리·니콜라스 홀트 출연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 5월 13일 개봉…안젤리나 졸리·니콜라스 홀트 출연

NSP통신 2021-04-08 12:46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 5월 13일 개봉…안젤리나 졸리·니콜라스 홀트 출연


(서울=NSP통신) 이복현 기자 = 할리우드 톱배우 안젤리나 졸리와 ‘시카리오’, ‘윈드 리버’ 테일러 쉐리던 감독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는 범죄 스릴러 영화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이 5월 13일 개봉한다.
‘내가 죽기를 바라는 자들’은 화재 진압 실패의 트라우마를 지닌 소방대원 한나가 두 명의 킬러에게 쫓기는 거대 범죄의 증거를 가진 소년을 구하기 위해 산불 속에서 벌이는 필사의 추격을 그린 범죄 스릴러 영화다.
2019년 ‘말리피센트2’ 이후 2년 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온 안젤리나 졸리가 주연을 맡아 독보적인 카리스마를 선사한다. 외모를 넘어서는 출중한 연기력의 소유자인 니콜라스 홀트가 처음으로 악역으로 등장해 색다른 매력을 선보인다.
여기에 ‘왕좌의 게임’ 에이단 길렌, ‘포드 V 페라리’, ‘워킹 데드’ 존 번탈과 더불어 아역 배우 핀 리틀과 메디나 생고르 등 막강 배우진이 합류해 강렬한 인상을 전한다.
‘시카리오’의 각본과 ‘로스트 인 더스트’, ‘윈드 리버’로 아카데미 시상식 노미네이트, 칸 영화제 감독상, 카를로비바리 국제영화제 관객상을 수상한 범죄 스릴러의 귀재 테일러 쉐리던 감독이 연출과 각본을 맡았다. 작가 마이클 코리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하고 있다.
뜨거운 화재의 현장에서 쫓고 쫓기는 추격전이 주는 장르적인 쾌감, 팽팽한 긴장감 속에 뜨겁게 달아오르면서도 심장을 얼려버릴 듯한 분위기, 엔딩에 다가갈수록 빨라지는 템포로 전해지는 전율의 서스펜스를 또 다시 만날 수 있다. 선과 악, 삶과 죽음의 경계가 교차되는 메시지를 치밀하게 파고드는 한편 트라우마의 극복과 치유, 성장의 드라마까지 아우른다.
NSP통신 이복현 기자 bhlee2016@nspna.com
저작권자ⓒ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NSP 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 | NSP통신 전체기사     신고하기 인쇄하기

정정·반론·추후보도 정정·반론·추후보도

    내가 본 최근 뉴스